ebet

현재 위치 :  >> 사회·문화 >> 본문

‘절벽마을’ 거대한 변화


ebet2019-08-24      글|장쉐(ZHANGXUE)

주민들은  아래에서부터 철제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야했다. 사진/ 둥닝(董寧)


“코끼리를 적이 없는 사람은 코끼리 꿈을 없다. 올해 34세인 () 주민 지커구저(吉克古者) 씨는 집을 보았을 때의 기쁜 마음을 이와 같은 이족 속담으로 표현했다. 지커구저 씨는 원래 ‘절벽마을(悬崖村)’이라고 불리던 쓰촨(四川) 량산(凉山) 자치주 자오줴(昭觉) 쯔얼모(支尔莫) 아투례얼(阿土列尔)촌에 살았다. 곳은 가파른 절벽으로 이루어진 곳이라, 주민들은 아래에서부터 800m 높이의 철제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야만 해발 1400m 위치한 집에 있었다. , 초등학생이 2시간 동안 절벽 사다리를 타고 등교하는 영상이 중국 온라인에서 퍼지면서 ‘절벽마을’이 국내에 알려졌다. 그러나 지금, 지커구저 씨와 마을 84 빈곤가정이 절벽 위에서 내려와 이주를 마쳤다.

“부모도 나에게 좋은 생활을 주지 못했는데, 국가가 이루어 주었다. 당과 국가에 너무나 감사하다. 무언디(沐恩邸) 자오줴현 가장 빈곤가정 이주지역이다. 지커구저 가족 6명은 100 크기의 3칸짜리 풀옵션 주택으로 이사했다. 국가의 타지 이주 빈곤지원 정책에 따라, 부동산 가치가 27 위안 이상인 해당 주택으로 이사하는데 지커구저 가족에 지불한 비용은 1 위안에 불과하다. 현재 무언디에는 1428 가정 6258명이 거주 중이며, 이들 모두 지거구저 씨처럼 과거의 폐쇄적인 생활을 버리고, 시대에 발맞춰 바깥세상으로 나가 세계와 함께하려 노력 중이다.

“아이들이 중국어를 배우고 열심히 공부해서 다시는 나처럼 배움이 부족해 고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커구저 씨는 자녀가 4명이며, 맏이는 9, 막내는 2세이다. 그는 현재 자신의 가장 소망은 열심히 일해 돈을 벌어 아이들 교육에 보태어 자녀들이 산골에서 벗어나 더욱 좋은 생활을 누리게 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빈곤가정이 절벽 위에서 내려와 새로운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사진/ 둥닝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학습하고 있는 모습 사진/ 둥닝


새로운 보금자리에 전시된 사진들 사진/ 둥닝


  빈곤가정은 산골에서 벗어나 더욱 좋은 생활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사진/ 둥닝


 새 보금자리에서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모습 사진/ 둥닝

글|장쉐(ZHANGXUE)

240

< >
小横幅.png

손오공의 부활, ‘오공배’ 중일한 청소년 만화대회 개막

2020년 7월 22일 오후, 중일한 3국의 여러 기관 대표들이 베이징(BEIJING) 중국외문국에 모여 2020 ‘오공배(WUKONGBEI)’ 중일한 청소년 만화대회 개막을 선언했다.

읽기 원문>>

푸른 산처럼 비바람을 같이 이겨내자, 중일한 온라인 서예전 개막식 베이징서 개최

7월 3일 오전,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일본중국문화교류협회, 한일문화교류회의, 그리고 중국국가화원, 한국 예술의 전당 서울서예박물관이 함께 기획한 ‘중일한 명가 온라인 서예전’ 개막식이 열렸다.

읽기 원문>>

ebet_ebet真人咪牌-官网APP下载1

og真人游戏yabo网址澳门电子游艺大全平台亚搏彩票手机appAG百家乐bobapp体育下载体育app下载 中国体彩网app_中国体彩官方app下载安卓 AG真人国际厅 - 官网首页 500电竞网址 雨燕体育_雨燕体育直播_雨燕直播足球 ku酷游体育官网 AG真人国际厅和旗舰厅 c位体育app yobo体育下载-首页 yobo体育下载-首页 幸运飞艇软件app ev体育滚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