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et

현재 위치 :  >> 칼럼 >> 본문

ebet2019-08-19      글ㅣ임명신(한국)

城闕輔三秦,風煙望五津。

與君離別意,同是宦遊人。

Chéngquè fǔsānqín,

fēngyān wàngwǔjīn.

Yǔjūn líbiéyì,

tóngshì huànyóurén.

성궐보삼진, 풍연망오진.

여군리별의, 동시환유인.

海內存知己,天涯若比鄰。

無為在歧路,兒女共沾巾。

Hǎinèi cún zhījǐ,

tiānyá ruòbǐlín.

Wúwéi zài qílù,

érnǚ gòng zhānjīn.

해내존지기, 천애약비린.

무위재기로, 아녀공첨건.

장안성을 둘러싼 삼진에서,

바람과 안개 아득한 오진을 바라보네.

그대와 이별하는 심정은 같겠지,

우리 모두 외지로 떠도는 관리인 .

세상에 진정한 벗이 있다면,

하늘 끝도 이웃 같으리라.

갈림길에서 우린 하지 마세,

아녀자처럼 눈물로 수건 적시는 .


발령 받아 멀리 떠나는 친구 ()아무개(이름 미상) 송별하고 있다.


성궐(城闕) 당나라 수도 장안(長安) 가리킨다. 장안 황성의 기초 위에 15세기 명나라 완성된 웅장한 성벽이 명물인, 현재의 산시(陝西) 시안(西安)이다. 성벽과 (황궁문 양쪽의) 망루를 아우른()+()’ 자연히 다음 구의 ()+() (對句) 맞는다. 삼진(三秦) 장안 부근 일대가 진나라 말기 나라로 나뉘면서 생긴 명칭이다. 지역이 장안을 호위하듯 둘러싸고 있는 형세를보좌할 ()’ 표현하며 다음 구의()’ 대칭을 이뤘다. 오진(五津) 부임지를 향하는 두소부가 거치게 쓰촨성 ()강의 다섯 나루터를 말한다.


멀리 끝없이안개에 잠긴(風煙)’ 촉나라 (五津), 이곳(三秦 관문)에서 한눈에 들어올 없다. 그러나 이곳과 그곳의 아득한 공간적 거리감, 지금과 진나라 촉나라 사이의 백년 시간적 거리감을 환기시키니 장면의 스케일이 극대화된다. 이어, “자네나 나나 전근 다니는 벼슬아치 아닌가…” 담담한 석별 속에 오히려 간절함은 도드라진다. 깊은 인간애로서의 우정이동시환유인(同是宦遊人)’ 다섯 글자로 피어났다.


5-6해내존지기, 천애약비린(海内存知己, 天涯若比隣)멀리 떨어져 있어도 마음이 통하면 바로 옆에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말을 하고 싶을 요즘에도 애용된다. 현대의 일상에 살아 숨쉬는 고대의 향기, 중국어 세계 특유의 매력이다. 이는 시제(時制, tense) 발달한 유럽 언어들과 달리 과거 현재 미래가 서로 넘나드는 통사적 특질, 한자의 기원-존재방식과 함께 중화문명의 거대한 연속성을 떠받치는 요소다. 왕발(650-676) 강주(絳州) 용문(龍門, 지금의 산시<山西> 허진(河津>) 사람이다. 6 때부터 글을 쓰고, 9 때는 안사고(顔師古, 581-645) 주석한 <한서(漢書> 오류를 바로잡는 <지하(指瑕)> 저술하는가 하면, 10살에 벌써 육경이 지루해진다. 통달해버렸기 때문이다. 과거 유소과(幽素科) 급제해 본격 벼슬길에 들어선 것은 17 때지만 전부터 이미 특채된 상태였다. 오만함 때문에 주위의 질시를 사고 필화를 일으키는 천재의 저주 피하지 못했다. 패왕(沛王) (, 고종의 여섯째 아들) 섬길 당시 유행하던 닭싸움(鬪鷄) 대해 장난처럼 글이 고종의 노여움을 죽을 뻔한다. 사면되지만 중앙에서 쫓겨났고 아버지까지 화를 입는다. 죽음 역시 너무 일찍 허망하게 찾아왔다. 좌천된 아버지를 만나러 갔다가 교지(交趾, 지금의 베트남 북부) 갔다가 귀로에 사고를 당한다.


오언율시는 작자가 앞날 창창하고 주목받던 시절의 작품답게, 송별시 특유의 쓸쓸한 분위기보다 호방함, 담담함이 돋보인다그에게 결정적 문명을 안겨준 것은 23 지은 <등왕각서(滕王閣序)>. 오언절구에 뛰어났고, 종래의 시풍을 벗어난 참신한 경향을 보이며 시문집 16(<왕자안집(王子安集)>) 남겼다. 양형(楊炯), 노조린(盧照鄰), 낙빈왕(駱賓王) 함께 당나라 초기를 대표하는 시인으로 꼽힌다. 다가올 시대, 이백, 두보로 대표되는 시의 절정기인 성당(盛唐) 예고하는 선구자의 사람이었다



글ㅣ임명신(한국)

240

< >
小横幅.png

손오공의 부활, ‘오공배’ 중일한 청소년 만화대회 개막

ebet2020년 7월 22일 오후, 중일한 3국의 여러 기관 대표들이 베이징(BEIJING) 중국외문국에 모여 2020 ‘오공배(WUKONGBEI)’ 중일한 청소년 만화대회 개막을 선언했다.

읽기 원문>>

푸른 산처럼 비바람을 같이 이겨내자, 중일한 온라인 서예전 개막식 베이징서 개최

7월 3일 오전,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일본중국문화교류협회, 한일문화교류회의, 그리고 중국국가화원, 한국 예술의 전당 서울서예박물관이 함께 기획한 ‘중일한 명가 온라인 서예전’ 개막식이 열렸다.

읽기 원문>>

ebet_ebet真人咪牌-官网APP下载1

亚搏电竞AG开户dt电子网站ag真人计划gd真人在线玩平台ag真人在线 中国体彩网app_中国体彩官方app下载安卓 AG真人国际厅 - 官网首页 500电竞网址 雨燕体育_雨燕体育直播_雨燕直播足球 ku酷游体育官网 AG真人国际厅和旗舰厅 c位体育app yobo体育下载-首页 yobo体育下载-首页 幸运飞艇软件app ev体育滚球